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착용형 작업보조로봇 개발기업 '위로보틱스', 퓨처플레이에서 시드 투자 유치

기사승인 2021.10.12  17:14:2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김용재 교수와 삼성전자 출신 이연백 대표 등 공동 창업

   
▲ (왼쪽부터) 김용재 대표, 최병준 COO, 노창현 CTO, 이연백 대표 (사진=위로보틱스)

착용형 작업보조로봇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위로보틱스(공동대표 김용재, 이연백)가 퓨처플레이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비공개다.

위로보틱스는 인간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가치와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혁신적인 목표를 가진 로보틱스 스타트업이다. 고성능 안전로봇의 설계 및 제어기술과 착용형 로봇기술을 바탕으로 입기 편하고 유연하면서도 큰 힘을 보조할 수 있는 혁신적인 착용형 작업보조로봇을 개발한다.

가벼움과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하는 위로보틱스의 로봇은 착용한 상태에서 운전은 물론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앉거나 눕는 등의 휴식을 취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로봇과 연계된 ‘스마트 작업 케어 서비스’는 로봇으로부터 입수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작업 유형, 동작 강도, 작업 편중을 분석하고 사용자에게 근골격 건강 관리 및 작업 환경 개선안까지 제안해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로봇이라고 할 수 있다.

위로보틱스는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김용재 교수와 삼성전자에서 로봇개발을 주도했던 핵심 인력인 삼성전자 로봇센터 출신 이연백 공동대표, 노창현 CTO, 최병준 COO가 올해 8월 설립했다.

김용재 대표는 네이버랩스와 함께 안전한 고성능 로봇 팔인 ‘앰비덱스(AMBIDEX)’를 개발하고 생체 모사 로봇 손 ‘플렉스 핸드(FLLEX hand)’를 개발해 2020년 국제로봇컨퍼런스 ‘IEEE ICRA(International Conference on Robotics and Automation)’에서 최고논문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또한 이연백 대표와 노창현 CTO, 최병준 COO는 인간과 밀접하게 작동하는 로봇 및 착용형 보행보조 장치인 ‘GEMS’를 개발해, CES 2020에서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위로보틱스 이연백 대표는 “최근 물류 및 배송사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열악한 작업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착용형 작업보조 로봇이 출시되고 있지만, 사용자를 진정으로 만족시키는 로봇은 전무한 상황”이라며 “위로보틱스는 기존 로봇기술이 가진 한계와 고정관념을 뛰어넘어 그동안의 착용형 로봇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집행한 퓨처플레이 최재웅 심사역은 “위로보틱스는 차세대 로봇기술을 20년 이상 집중적으로 연구개발한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높은 기술력과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임직원의 노동기준과 안전을 고려해야 하는 물류 배송 사업에서 ESG경영을 이루기 위한 핵심기술로 판단되어 투자를 결정했으며 빠른 성장과 확장이 기대되는 스타트업”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62
ad63
ad65
ad44
ad86
ad90

인기기사

ad56
ad58
ad57

포토

1 2 3
set_P1
ad60
ad74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