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MS-GM '크루즈',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 협력한다

기사승인 2021.01.20  15:40:35

공유
default_news_ad1

- 클라우드 '애저' 서비스 활용해 자율차 상용화에 박차

   
▲ 크루즈가 자율주행 자동차의 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크루즈)

마이크로소프트(MS)가 GM의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 자회사인 '크루즈(Cruise)'에 지분 참여한다. MS는 자율주행 개발 및 주행에 필수 인프라인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Azure)’를 제공하고, 크루즈의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19일(현지 시각) 더버지 등 매체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루즈의 기존 투자자인 혼다, GM 등과 함께 2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20억 달러의 자금 유치로 크루즈의 기업 가치는 300억 달러 수준으로 치솟았다.

MS와 크루즈는 장기간의 전략적인 협력 관계를 맺었지만 배타적인 관계는 아니다. 지난해 영국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웨이브(Wayve)는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MS의 애저 서비스를 활용키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MS는 크루즈와의 제휴를 통해 교통 물류 분야로 사업 기반을 확장할 수 있게 됐으며, 크루즈는 MS 애저 서비스를 활용해 자율주행자동차의 개발 및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사람과 재화의 이동을 포함해 우리의 일상을 재정의하고 있다”면서 “크루즈와 GM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호함에 따라 우리는 애저의 역량을 자율적인 운송 서비스의 도입과 활성화에 집중 투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크루즈는 기술적인 성취에서 알파벳의 웨이모에 뒤쳐지고 있지만 외부 투자 유치와 관련해선 주목한만한 성과를 속속 내고 있다. 지난 2018년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2억 5천만 달러를, 그리고 지난 2019년에는 GM, 소프트뱅크, 혼다, T.로위 프라이스그룹 등으로부터 11억 5천만 달러의 자금을 유치했다. 크루즈는 지난해 GM, 혼다 등과 협력해 자동차 호출 서비스를 위한 차량인 ‘오리진’을 선보였으며 지난해 중반 독일 라이더 기업인 애스틱스(Astyx)를 인수했다. 또 월마트와 제휴해 올해 중에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자율배송 서비스를 테스트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2018년말 GM은 일본 혼다와 협력해 자율주행 자동차를 설계하기로 했으며, 크루즈 주요투자자인 혼다는 12년간 이 분야에 2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62
ad63
ad65
ad44
ad86

인기기사

ad56
ad58
ad57

포토

1 2 3
set_P1
ad60
ad74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