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수직이착륙 항공기 개발기업 ‘플라나’, 김현순 연구소장 영입

기사승인 2022.11.25  10:15:2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유무인기 관련 연구개발(R&D) 주도

   
 

하이브리드 기반 수직이착륙 전기추진항공기(AAM) 개발 기업 ‘플라나(PLANA, 대표 김재형)’가 부사장 겸 연구소장으로 국방과학연구소 출신의 김현순 박사를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

김현순 부사장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항공기술연구원 소속으로 저피탐 무인편대기 과제 체계종합팀장을 역임하는 등 25년 이상 무인기 관련 연구개발(R&D)를 이끈 전문가다. 서울대학교에서 항공우주공학을 전공했고, 버지니아 공대 항공우주 및 해양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플라나는 이번 김현순 부사장 겸 연구소장 영입을 통해 현재 개발 중인 국내 유일의 하이브리드 기반 수직이착륙 전기추진항공기(VTOL, Vertical Take-Off and Landing)를 오는 2028년에 선보이기 위한 전체 로드맵 수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재형 플라나 대표는 “하이브리드 기반 수직이착륙 전기추진항공기 개발 기업으로서도 항공기 개발에 필요한 체계종합(SI) 역량을 조기에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김현순 박사를 영입함으로써 유무인기 개발에 필요한 핵심 R&D 역량을 대폭 향상시키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플라나는 에어버스와 콜린스 에어로스페이스, 터키항공우주산업(T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글로벌 항공 OEM 및 현대차, 혼다, 만도, 오토리브, 발레오 등 전기차 핵심 기술 보유 기업 출신 등 관련 업계에서 최소 5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40명의 전문가들을 영입했다. 올해 미국 연방항공청(FAA) 인증 당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플라나의 미국 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국토교통부가 진행하는 그랜드 챌린지 실증 사업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62
ad63
ad65
ad44
ad86
ad90
ad105
ad110
ad121

인기기사

ad56
ad58

포토

1 2 3
set_P1
ad60
ad74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