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고척스카이돔 지붕 청소 ‘로봇’이 맡는다

기사승인 2021.10.13  10:30:25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설공단-한양대, 고척스카이돔 외벽 청소로봇 개발 업무협약 체결

   
▲ 고척스카이돔 청소 작업 현장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은 한양대학교(산학협력단장 하성규)와 ‘고척스카이돔 지붕 및 외벽 청소로봇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공단과 한양대가 공동으로 28억 5천만원을 지원하는 국비 사업에 선정된 결과로 앞으로 연구, 시제품 개발, 실증의 전 과정을 함께할 예정이다.

올해 초부터 공단은 중대재해처벌 제정 취지에 맞춰 시민과 근로자의 안전 유해요인을 찾아 개선하는 작업을 해왔다. 그 중 돔구장 외벽 청소시 고소작업으로 근로자의 추락 등 위험이 큰데다 고비용 문제까지 있어 새로운 접근방법이 필요하다는데 생각을 모으고 한양대학교와 로봇 개발, 적용의 가능성을 고민한 것. 국비 지원이 가능해지면서 추진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오는 2025년까지 로봇개발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고척스카이돔은 가로 159m, 세로 221m, 높이 68m 규모를 지닌 국내 유일의 돔경기장으로, 최상단은 완만하면서 벽과 만나는 지점에서는 90도 경사가 있는 입체형 아치 형태여서 수작업에 의존해야 하는 지붕과 외벽 청소는 작업자의 추락사고 위험과 고비용 등 어려움이 있어왔다.

   
▲ 외벽 청소 로봇의 운영 개념

청소로봇은 청소용 브러시를 장착한 상태에서 수직, 수평을 자유롭게 이동하는 기술을 기본으로 AI기반의 장애물 인식과 회피 기능을 갖춰 별도 조작 없이도 스스로 움직이면서 외벽 청소를 할 수 있다. 직선뿐 아니라 곡선 형태의 외벽 청소도 가능하기 때문에 어떤 시설이라도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시민과 근로자의 안전 유해요인이 없는지 찾는 과정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현실화할 수 있게 됐다”라며 “청소로봇은 비슷한 고민을 갖고 있는 다른 돔 형태의 시설뿐 아니라 일반 시설에도 적용 가능하기 때문에 활용성 면에서 특장점이 있다. 성공적인 결과물이 나올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62
ad63
ad65
ad44
ad86
ad90

인기기사

ad56
ad58
ad57

포토

1 2 3
set_P1
ad60
ad74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