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나이트스코프, 차세대 자율 보안 솔루션에 벨로다인 라이다 기술 채택

기사승인 2021.04.07  02:10:40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율 보안 로봇 개발업체, 5세대 기술 정의 시작

   
▲ 나이트스코프(Knightscope) 자율 보안 로봇(ASR) THE K5 모습

나이트스코프(Knightscope)가 5세대 자율 보안 로봇(ASR)의 성능 향상을 위해 벨로다인 라이다(Velodyne Lidar)의 기술을 채택했다고 두 회사가 5일 공동 발표했다.

나이트스코프는 미국 보안 기능 운영을 향상시키는데 초점을 맞춘 완전 자율 로봇을 활용해 첨단 물리적 보안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 벨로다인의 퍽 라이다 센서

벨로다인 라이다는 주위를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라이다 센서를 발명해 새로운 자율기술 시대를 열었고 7년 동안 나이트스코프와 협력해 왔다. 나이트스코프의 솔루션은 신뢰할 수 있고 에너지 효율적이며 주위 환경을 360도 탐지해 매우 정확한 3D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벨로다인의 퍽(Puck) 라이다 센서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크기도 작은 퍽 센서는 환경과 조명 정도가 매우 다양한 여건에서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게 하는데 적합한 솔루션이다.

윌리엄 산타나 리(William Santana Li) 나이트스코프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나이트스코프는 사업지역이 미국 전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3~4세대 제품에 벨로다인 기술을 활용했고 앞으로 나올 5세대 ASR 제품에서도 오랜 관계를 계속할 것임을 발표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아난드 고팔란(Anand Gopalan) 벨로다인 라이다 최고경영자(CEO)는 “벨로다인 라이다는 나이트스코프와 긴밀히 협조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자율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우리의 라이다 센서는 모든 유형의 실내, 옥외, 조명 조건에서 필요한 보안 기능을 매일 24시간 제공할 수 있게 한다. 우리는 모든 이를 위한 건강하고 번성하는 지역사회를 이루는데 필요한 공공 안전을 진전시키는 임무 수행에 나이트스코프와 보조를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나이트스코프의 로봇은 미국 전역에 걸쳐 100만여시간 동안 순찰해 왔고 5개 시간대에서 운영되고 있다. 

조규남 전문기자 ceo@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62
ad63
ad65
ad44
ad86

인기기사

ad56
ad58
ad57

포토

1 2 3
set_P1
ad60
ad74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