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두산로보틱스, 미국 시장 진출 본격 시동

기사승인 2019.04.10  11:20:26

공유
default_news_ad1

- '오토메이트 2019'에 협동 로봇 선봬

   
 

두산로보틱스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오토메이트(Automate) 2019’에 참가해 두산 협동로봇을 미국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고 10일 밝혔다. 오토메이트는 산업용 로봇과 툴, 솔루션, 공정혁신 등 자동화 분야의 북미 지역 최대 전시회다.

참가 업체 중 가장 큰 규모의 부스를 마련한 두산로보틱스는 자동차 복합 솔루션 시연과 다양한 협동로봇 어플리케이션 구현 사례들로 전시장을 구성했다. 컨베이어 트래킹, 기어 조립, 관람객 체험 공간 등 섹션도 마련했다. 동현수 두산 부회장도 전시장을 직접 찾아 시장 반응과 사업 방향을 점검했다.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은 6개의 관절축마다 힘을 감지하는 정밀 ‘토크센서’가 탑재돼 0.2뉴턴(20g)의 미세한 무게 변화까지 감지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외부의 작은 충격도 쉽게 감지해 작업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돕는다.

두산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미국 현지의 RG인더스트리와 딜러십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멕시코 등 지역의 딜러사와도 계약 협의를 진행했다. 로보티크(Robotiq), 온로봇(OnRobot) 등 주요 그리퍼 업체와도 공동 마케팅 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두산로보틱스 이병서 대표는 "지난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만 통용되는 독일에서 성공적인 론칭으로 두산 협동로봇의 뛰어난 기술력과 경쟁력을 유럽 시장에 확실히 각인시킬 수 있었다"며 "북미 지역에서도 빠르게 판매망을 확장하고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또 한번의 성공적인 론칭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두산로보틱스는 2014년 협동로봇 연구개발을 시작해 2017년 말부터 양산에 돌입했다. 지난해 6월 독일에서 열린 ‘오토매티카’를 통해 제품을 세계 시장에 내놓고 중국, 북미 등으로 판매망을 넓혀 나가고 있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4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