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인공지능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실증 신규과제 공모

기사승인 2019.02.18  16:21:40

공유
default_news_ad1

- 응급환자(심‧뇌혈관질환, 중증외상, 심정지) 진단‧처치 골든타임 확보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올해부터 2021년까지 총 3년간 180억원 규모의 재정을 투입, ‘인공지능(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실증’을 위한 신규과제 공모를 19일부터 시작한다.

과기정통부는 의료서비스에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의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여 8대 중증질환 중심의 맞춤형 정밀의료 솔루션(Dr. Answer : AI, network, software, er) 개발을 추진 중이다. 올해에는 긴박한 응급현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응급의료시스템’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는 신규과제를 추진한다.

‘인공지능(AI)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은 환자 이송시간 지체에 따른 고충을 해소하여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상태ㆍ질환‧중증도에 따라 맞춤형 진단‧처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우선 시급한 4대 응급질환(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심정지)을 대상으로 응급의료 단계별(신고접수 → 구급차 내 응급처치 → 환자이송 → 응급실)로 적용 가능한 ‘AI 구급활동 지원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다음으로 현재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소방청, 응급실 등으로 흩어져 있는 응급의료데이터를 5G기반으로 통합ㆍ연계ㆍ분석하여 인공지능(AI) 학습이 가능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5G기반 전송체계를 접목하여 응급의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생체신호와 소리, 대용량 의료영상 등을 초고속ㆍ실시간으로 전송하여 119종합상황실과 구급차, 병원, 클라우드센터 등에서 상호 연계하여 응급진단ㆍ처치에 활용하게 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는 2~3곳의 실증지역을 통해,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우선 적용‧테스트 후, 지역 소방본부, 의료기관 등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추진하는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은 과기정통부 및 복지부, 행안부, 소방청 등 4개 부처가 개발에서 실증에 이르기까지 상호 협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과기정통부에서 현재 개발 중인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P-HIS, 닥터앤서)와 연계하여, 환자 증상에 가장 적합한 응급처치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또한 응급실을 잘못 찾아 다른 응급센터로 이송하는 등의 문제도 해결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 하겠다.”라고 사업 기획 배경을 밝혔다.

이번 신규과제에 대한 사업설명회는 오는 22일 10:00∼12:00까지 양재동 엘타워 별관(스포타임) 5층 멜론홀에서 개최하며, 공모관련 자료 등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http://nipa.kr) 내 사업공고란을 통해 내려 받을 수 있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4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