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인도 푸드테크 전문업체 '조마토', 드론 배송 추진

기사승인 2018.12.12  12:02:31

공유
default_news_ad1

- 드론 스타트업 '테크이글' 인수

   
 
4년 전 인도 뭄바이에 본사를 둔 피자 가게의 드론 배달 시도는 당시 사전 허가를 받지 못하고 보안 위협을 가한 혐의로 지방 당국에 의해 중단되었다. 이제 인도의 가장 큰 식품 기술 회사 중 하나가 인도 내에서 드론 기반 배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쿼츠에 따르면 인도 조마토(Zomato)는 최근 러크나우(Lucknow) 소재 드론 스타트업 테크이글(TechEagle)을 인수해 ‘하이브리드 멀티로터 드론(hybrid multi-rotor drones)으로 구동되는 허브 간 전송 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테크이글은 2015년 인도 칸푸르 공과대학(Indian Institute of Technology Kanpur) 학생인 '바이크람 싱 미나(Vikram Singh Meena)'에 의해 설립되었다. 이 회사는 5kg까지 탑재할 수 있는 맞춤형 드론(UAV)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조마토 창업자겸 최고경영자(CEO)인 딥인더 고얄(Deepinder Goyal)은 “우리는 현재 항공 혁신 초기 단계에 있으며 사용자가 온라인으로 주문한 음식을 드론으로 배달하는 첫발을 내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라스트마일 배송을 담당하는 로봇은 피할 수 없는 미래의 부분이며 따라서 우리에게 중요한 투자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드론 스타트업 테크이글 인수

그러나 전문가들은 2021년까지 인도에서 거의 8억86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드론 영역에 대해 회의적이다.

텍사스 소재 컨설팅 회사인 에버레스트 그룹(Everest Group)의 유갈 조쉬(Yugal Joshi) 부사장은 “드론 배송에 대한 실제 도입이 매우 제한적인 상황에서 비용에 대한 비즈니스 케이스를 작성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가령 5년 전 아마존은 2018년까지 미국에 드론 배달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지만 표적을 이미 놓쳤다. 조쉬는 “단지 기술뿐 아니라 규정, 배송 보험, 고객 준비 결여 등의 여러가지 과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10년 전 고얄과 팡즈 차다흐(Pankj Chadah)에 의해 설립되었을 당시 검색 플랫폼이었던 조마토는 배달, 테이크아웃, 테이블 예약, B2B 식재료 공급 등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1월 35%에서 현재 매출의 65%를 차지하고 있는 식품 배달업은 급성장 중이다.

조마토는 2017년 9월 현지 물류기업인 런너(Runnr)를 인수해 지상 배송대를 확대했다. 지금은 라스트마일 노력을 통해 1만 5000명 이상의 배달 파트너들을 확보했다. 조마토는 드론을 통해 인도 100개 도시 7만 5000개의 레스토랑 파트너를 위한 배달 확대를 꾀하고 있다.

   
 
현재 조마토는 이미 군사용, 재난 관리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는 드론을 보다 효과적이고 비용 효율적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드론의 가격은 약 845달러(95만원) 이상, 산업용 드론은 1만 4095달러(1582만원)를 넘어선다. 이에 비해 조마토 배달원은 한 달에 2만 루피(약 32만원)보다 적은 임금을 받는다.

초기 투자가 부담스러움에도 불구하고 장기적인 그림은 장미빛이다. 두바이의 항공 컨설팅 회사인 마틴 컨설팅(Martin Consulting)의 창업자 마크 D 마틴(Mark D Martin)은 “드론은 비용효율적이다. 전기 제품이기 때문에 연료를 전혀 소비하지 않는다. 가장 큰 이점은 운영 비용을 계속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드론에 지출하는 고정 비용은 수년간 상각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규제, 인력 부족 등 드론 산업 여건 취약

인도에서 드론은 여전히 새롭고 생소한 존재다. 인도 정부는 지난해 국가 드론 정책을 입안했다. 따라서 조마토가 드론을 효과적으로 배치하려면 3년에서 5년이 걸린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드론은 지침에 따라 가시권 내에서 낮에만 사용할 수 있다. 무게 250g 미만, 50피트(15m) 이상 비행할 수 없는 나노 드론을 제외한 모든 드론은 민간항공 총국장(DGCA)에 등록해야 한다. 2kg이 넘는 드론은 방공 허가도 필요하다.

마틴은 "인도는 현재 드론 국가로는 적합하지 않다”며 “기술과 열망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지만 불행하게도 우리의 DGCA는 드론 같은 기술을 관리하기 위한 세계의 규제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틴은 또 "인도는 정의된 드론 회랑과 적절한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말한다.

뿐만 아니라 해답이 없는 질문들이 너무 많다. 너무 많거나 너무 적은 수의 드론을 누가 결정하는가, 어느 시점에서 드론이 다른 비행기와 사람들에게 안전 위험이 되는가, 드론 비행사는 어떤 역할을 하는가, 그리고 그것은 훈련된 아이인가 아니면 인증된 파일럿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DGCA의 정책은 아무것도 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규제의 장애 외에도 공간에서의 역량 부족도 있다. 인도의 기술 교육 플랫폼인 유다시티(Udacity)의 매니징 디렉터인 이샨 굽타(Ishan Gupta)는 "드론 기술에서 상당한 발전이 있었지만 드론 수요가 인도의 숙련 노동자 수를 능가한다”고 지적했다.

김지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44

인기기사

ad56
ad5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