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재활로봇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 개최

기사승인 2018.09.21  00:30:52

공유
default_news_ad1

- 건강보험 수가 적용을 통한 재활로봇 활성화 필요

   
▲ 재활로봇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연세 에이블링공학연구소 김정현 팀장, 국립재활원 송원경 과장,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신채민 본부장, 이대목동병원 배하석 교수,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전진우 실장, 연세대 김영호 교수, 서울아산병원 전민호 교수,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문전일 원장, 재활공학연구소 류제청 소장, 동의대 문인혁 교수, 큐렉소 김영환 수석, 에이치엠에이치 이진원 소장, 피앤에스미캐닉스 김종선 과장
한국로봇산업진흥원(원장 문전일)은 20일 달개비 컨퍼런스 하우스에서 ‘재활로봇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재활로봇 관련 산·학·연·병원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해 재활로봇 수가 미적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활로봇 시장 현황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간담회장에는 서울아산병원, 국립재활원, 재활공학연구소, 이대목동병원, 국립교통재활병원, 중앙대학교병원 등 병원 관계자, 큐렉소, 피앤에스미캐닉스, HMH 등 로봇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 간담회장에서 참석자들이 각자의 연구 활동을 공유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재활로봇 관련 수가화 진척에 대한 연구동향 등을 경청하고,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현재 재활로봇 관련 수가화 진척 수준은 세 번의 신의료기술 여부 단계에서 모두 기존기술로 판정되며 기존 급여 수가로 적용되고 있다. 이는 신의료기술 심사에서 재활로봇을 활용한 치료기술이 3~4명의 물리치료사가 수행하는 재활치료법과 차별성이 없다는 것이다. 참석자들은 자동차 보험, 산재보험에서 시범적으로 적용된 수가 산정 방식을 건강보험에도 시범 준용해 임상사례를 확보하면 재활로봇 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 간담회장에서 산학연 전문가들이 재활로봇 활성화에 대한 토론을 하고 있다.
학계에서는 한국재활로봇학회 등에서 관련 연구회를 조직하여 적정 수가 적용 연구 활동을 추진해 재활로봇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문전일 원장은 “재활로봇 활성화를 위해 정책적인 해결 실마리를 마련하는 것으로 정부차원의 움직임을 이끌어 내는 데 오늘 의견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4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