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뉴욕주립대, 자율주행 전기 버스 '올리' 운행

기사승인 2018.08.12  19:38:03

공유
default_news_ad1

- 로컬 모터스 공급

   
 
3D 프린팅 부품으로 만든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유명한 LM인더스트리스(LM Industries)의 자회사 로컬모터스(Local Motors)가 뉴욕주립대 버팔로 캠퍼스에 ‘올리(Olli)’를 배치하여 운행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LM인더스트리스의 자회사 로컬모터스가 2016년 개발한 올리는 모빌리티의 미래를 바꾸기 위해 만들어진 3D 부품으로 제작된 자율주행 스마트 셔틀 차량이다.

뉴욕주립대 버팔로 캠퍼스는 올리의 캠퍼스 내 운송 테스트를 진행하는 동시에 이 셔틀을 활용하여 자율주행 차량에 대한 교육과 매핑도 실시한다. 뉴욕주 에너지연구개발원과 뉴욕주 운송국이 공동 관리하고 있는 이 프로젝트는 2030년까지 온실 가스 배출을 40퍼센트 줄인다는 앤드류 M. 쿠오모 주지사의 청정 에너지 정책 목표를 지원한다.

로컬모터스 수석부사장 매튜 리베트는 "뉴욕주립대 버팔로 캠퍼스 및 뉴욕주의 모빌리티 테스트와 지속가능 전략에 협력하기 위해 올리를 설치하고 커스터마이즈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협력을 통해 대학, 주정부와 기타의 관련자들이 어떻게 운송의 미래에 투자하고 그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로컬모터스는 모빌리티 문제 해결을 위한 실제적 솔루션과 연구에 대해 UB 및 미래 파트너들을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욕주립대 버팔로 캠퍼스의 연구 및 경제 개발 담당 부총장인 베누 고빈다라주는 "올리 셔틀을 캠퍼스에 배치하여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인간과 자동화 기기의 상호 작용에 대한 우리의 지식을 확대하면서도 뉴욕주를 무인 운전 기술의 리더로 발전시키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발명, 혁신과 협업을 함양하는 기회들을 지원하기 위해 세계적인 연구자들과 설비에서부터 정부와 기업의 역동적인 협력 관계에 이르는 UB의 생태계를 설계했다"고 말했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4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