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트랜스휴머니즘

기사승인 2018.03.11  22:37:04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술공상가, 억만장자, 괴짜가 만들어낼 테크노퓨처

   
 
인간은 더이상 눈먼 진화의 산물이기를 거부하며,
스스로 진화를 통제하기 시작했다

휴머니즘 이후의 휴머니즘, 트랜스휴머니즘

타고난 인간 조건을 거스르는 반란. 이것은 내가 이 책을 쓰면서 알게 된 사람들의 동기를 한마디로 압축한 것이다. 이 사람들은 대체로 ‘트랜스휴머니즘’이라는 운동을 표방하는데, 이 운동은 우리가 기술을 이용하여 인류의 미래 진화를 좌우할 수 있고 그래야 한다는 확신을 근거로 삼는다. 이들은 우리가 노화를 사망 원인에서 배제할 수 있고 그래야 하며, 우리가 기술을 활용하여 몸과 마음을 향상시킬 수 있고 그래야 하며, 우리가 기계와 융합되어 궁극적으로 스스로를 더 이상적인 모습으로 개조할 수 있고 그래야 한다고 믿는다. 이들은 자신이라는 선물을 더 나은 것?인간이 만든 것?과 교환하고 싶어한다. _본문 15쪽

인간의 삶은 유한하기에 의미가 있는 것이다?
― 인간의 노화, 질병, 죽음은 극복의 대상일 뿐이다

옥스퍼드 출신의 철학자이자 트랜스휴머니스트인 맥스 모어가 대표로 있는 알코어 생명연장재단은 20만 달러를 내면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시신을 ‘재생’할 수 있을 때까지 액체질소가 든 원통에 냉동보관해준다. 이곳은 현재 150여 명의 시신을 보관중이다. 급진적 자기변형을 추구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팀 캐넌은 마취제를 사용하지 않고 자신의 팔에 기계장치를 이식해, 각종 생체 수치를 측정하고 블루투스로 스마트폰에 정보를 업로드한다. 졸탄 이슈트반이라는 미국 트랜스휴머니즘 운동가는 트랜스휴머니스트당을 창당하고 2016년에 미 대선에 출마했다. 졸탄은 대선 기간에 거대한 관 모양의 ‘불멸 버스’를 직접 몰고 다니며 트랜스휴머니즘에 대해 설파했다. 과학기술의 진보가 인간의 노화와 죽음을 막아줄 것이며, 정부가 이에 대한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저자 마크 오코널은 일반인의 눈으로 보기에는 비현실적인 괴짜로 보이는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을 찾아다니며, 급진적 과학 운동인 트랜스휴머니즘을 밀착 취재한다. 영국의 노화학자이자 트랜스휴머니즘의 대표주자인 오브리 드 그레이는 ‘인체는 기본적으로 기계에 불과하며 손상을 정기적으로 수선하면 손상이 지나치게 퍼지는 시기를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는 수명연장 연구의 발전 속도가 시간을 앞지르면 사실상 죽음을 추월할 수 있다고 본다. 저자와의 인터뷰에서 오브리는 인간이 1000살 이상 살 수 있을 가능성이 50% 이상이라고 말한다. 단, 연구비만 넉넉하게 확보할 수 있다면. 『특이점이 온다』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구글 기술이사 레이 커즈와일 역시 자신과 같은 중년 남자가 120세까지만 살수 있다면 그 이후는 기술의 진보로 인해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인간을 기계와 융합한다거나 생명공학 기술로 수명을 기하급수적으로 늘리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들의 주장은 SF소설에나 나올 법한 이야기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드는 것도 당연하다. 우리는 여전히 ‘너무나 인간적’이기에 그 이상 혹은 그 이후를 상상하기 힘들다.

[오브리 드 그레이는] 처음에는 필멸성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한가에 대한 나의 양비론을 반박하려 들었다. 그는 사람들이 비약적 수명연장을 거부하면서 드는 이유?우리에게서 인간성을 앗아갈 것이다, 삶은 유한하기에 의미가 있다, 영원히 사는 것은 지옥 같은 일이다?가 “황당할 만큼 유치하고 어리석은” 합리화라고 말했다. 죽음은 우리를 사로잡고 고문하는 존재이며, 우리는 죽음에 대해 일종의 스톡홀름 증후군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것이 경멸할 가치조차 없는 태도라고 말했다. _본문 257쪽

"트랜스휴머니즘봇-기술공상가, 억만장자, 괴짜가 만들어낼 테크노퓨처"
마크 오코널 지음 | 노승영 옮김 | 332쪽 | 17,000원
문학동네 펴냄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ad44

인기기사

ad4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