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우버, 애리조나주에서 자율주행 트럭 서비스

기사승인 2018.03.08  17:01:47

공유
default_news_ad1

- 스마트폰용 앱 '우버 프레이트' 활용

   
 
미국 우버가 애리조나주에서 자율주행 트럭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CNN 등 매체가 보도했다. 실제로 화물을 싣고 고속도로를 자율주행한다.

우버의 자율주행 트럭 서비스는 애리조나주 고속도로 구간에서만 운영된다. 자율주행 트럭과 사람이 운전하는 트럭이 함께 투입되는 방식이다. 사람이 운전하는 트럭이 화물을 싣고 고속도로에 마련된 교통 허브(hub)에 도착한 후 자율주행 트럭쪽으로 화물을 바꿔싣는 방식이다. 화물을 실은 트레일러 부분만 트럭에서 분리돼 자율주행 트럭에 연결된다.

자율주행 트럭은 고속도로상의 장거리 구간을 이동해 목적지 인근 허브에서 트레일러 부분을 사람이 운전하는 트럭으로 옮긴다. 자율주행 트럭은 장거리 구간을 이동하고 사람이 운전하는 트럭은 짧은 거리를 이동한다.

우버는 자율주행 트럭에도 비상시에 대비하기 위해 운전자를 탑승시키지만 실제로 운전을 하는 것은 아니다. 우버는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인 온디맨드 화물 서비스 ‘우버 프레이트(Uber Freight)’를 이용해 옮길 화물을 배정받는다. 자율주행 트럭은 볼보 트럭에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내장했다.

고속도로는 일반 도로에 비해 자율주행 여건이 좋기 때문에 자율주행 트럭이 운행하는데 상대적으로 용이하다. 우버는 작년 11월부터 자율투행 트럭을 운행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정확한 운행대수는 밝히지 않았다. 우버는 지난 2016년 버드와이저와 제휴해 콜로라도에서 자율주행 트럭으로 맥주를 운반한 적이 있다. 애리조나주는 자율주행차량에 대한 규제 조치가 크게 완화돼 자율주행자동차의 새로운 주행 테스트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인 ‘엠바크(Embark)’도 최근 캘리포니아에서 플로리다에 이르는 구간(2400 마일)을 운전자 없이 자율주행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9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default_setNet1_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