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방통위, 자율주행차 개인ㆍ위치 정보 보호기준 마련한다

기사승인 2017.09.13  21:17:18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인 위치정보 보호기준 연구반' 첫 회의 개최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13일 ‘자율주행차 개인·위치정보 보호기준 연구반’ 첫 회의를 개최하고 자동차기술, 정보보호, 법·제도 등 각 분야 전문가들과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

미래형 고부가가치 산업인 자율주행차는 자동차가 모든 안전기능을 제어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넓은 범위의 개인·위치정보 처리가 필요하나, 자칫 정보들이 안전하게 보호되지 못할 경우 운전자는 물론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개인·위치정보의 안전한 보호와 활용은 자율주행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선결 조건이다.

이에, 미국과 유럽에서는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는 등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위한 개인·위치정보 보호 논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방통위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학계, 산업계, 연구기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개인·위치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기준의 명확성, 예측 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합의점을 도출하고, 범정부 네거티브 규제개선 TF를 통해 부처간 적극 협력함으로써 자율주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방통위 고삼석 상임위원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인 자율주행차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개인·위치정보 보호에 대한 합의점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는·한편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표준에 맞는 제도를 마련하여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위한 한 축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3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